소설 비소설 시집 경영|학술 아동학습 건강|종교 신간목록
입금계좌번호
국민은행 814-01-0408972
뿌리출판사

   의혹
 
   저자/역자 : 정종명(작가) 문인협회/이사장
   출판일 : 1999.10
   페이지 : 324 ISBN : 8985622110
   판형 : A5  
   정가 : 8,000원
 
 
해당도서 분류바로가기 : 소설,비소설
바로가기 : >>내용  >>목차  >>출판사서평

내용

78년 <월간 문학>으로 등단한 추리작가의 소설집. 채 원종이라는 작가가 모정문이라는 작가의 소설을 표절 했다는 기사를 작성하는 신문기자의 이야기 <의혹>외 <빛과 그늘>, <서울은 천국이다>, <숨은 사랑> 등 8편의 단편을 실었다.



신문 서평

문단의 그늘진 현실 파헤치기

중견작가 정종명(54)의 4번째 창작집 '의혹'은 오늘날 작가들이 처해있는 삶과 문단 및 출판계의 현실을 적나라하게 보여준다. 이 소설집에는 '의혹' '빛과 그늘' 등 쇠 근작 6편과 '숨은 사랑' 등 과거에 썼으나 새로 손본 2편등 모두 8편의 중·단편이 실렸다.



'의혹'은 유력한 문예지 주간과 작가가 짜고 표절시비를 만들어내고, 일간신문의 문학담당기자를 이용하여 새로운 창작집을 베스트셀러로 만든다는 줄거리로 이루어져 있다.



작가는 특히 작품속 작가의 목소리로 문단의 고질을 비판한다. 이를 테면 문학상을 주관하는 출판사는 '수상의 물망에 올랐던 작가의 작품까지 싸잡아 묶어 팔아먹어야 하기 때문에' 장편보다 단편을 수상작으로 선호한다.



신문의 문학관련 기사도 주먹만한 활자에 대문짝만한 얼굴 사진까지 곁들여져 있어서 모처럼 대단한 작품이 나왔나하고 훑어보면 고작 100장 안팎의 단편이거나 길어야 300장 안팎의 중편이다. 반면 작가가 애써 매달린 장편은 1단 기사로 두세줄, 길어야 대여섯줄로 '구색'을 맞춘다.



신춘문예와 문학상 심사를 몇몇 유력인사가 독점하여 파벌을 만드는 행태도 지적한다.부르는 곳마다 달려가서 사정(私情)을 교묘히 숨기고 평소에 친한 사람이나 아류(亞流)를 밀어주고 끌어올리기를 능사로 삼는 이가 문단에는 분명히 있다는 것이다. '빚과 그늘' 에서는 문예지의 편법 발간이라는 문단의 또다른 어두운 현실을 펼처보인다.



주인공은 대기업 사보편찬실에서 밀려나자 '소설학교'에서 창작강의를 하다 한 수강생의 주선으로 월간 문예지의 주간을 맡는다. 이 문예지는 그러나 원고료를 주지않는 것은 물론 시집이나 소설집의 발간비용을 작가에게 떠넘기고, 한달에도 몇명의 신인을 등단시키고는 책을 떠맡겨 발간비용으로 충당한다.



그럼에도 주인공은 이 엉터리 문예지 발행인의 기만적 논리에도 중앙 문예지들의 관행을 부정할 수 없기에 반론을 제기하지 못한다. 이처럼 두 작품속에서 벌이지고 있는 어두운 일들이 정도의 차이는 있을지 몰라도 실제 문단에서 믿어지고 있다는 데는 이론이 없는 것 같다.



작가는 '두 작품은 누구도 감히 말하기를 경계하는, 손가락질이나 불이익을 각오하고 우리 문단에 바치는 고언적 메시지'라면서도 '그러나 작품의 궁극적 속살은 역시 사람사는 모습의 일종임을 구태여 부연해 둔다"고 말해 '개인적 체험의 소산'은 아니라는 점을 강조했다.

19991013/문학 서동철기자/대한매일신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