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설 비소설 시집 경영|학술 아동학습 건강|종교 신간목록
입금계좌번호
국민은행 814-01-0408972
뿌리출판사

 

     도서목록보기
 

책을 많이 읽읍시다 .....^^*

 
아무 책이나 이것저것 읽으며 인생을 보내기보다
마음의 양식이 될만한 책들을 통해
저자들로부터 지식과 지혜를 배우고 싶습니다
  분야에서 총 91권의 도서를 찾았습니다.
 

     미얀마 참 희한한 나라   
 이홍사(이종률)/2017.10/ 정가:12,000원
이 책은 가이드북이 아니다. 미얀마에 머물면서 모티브를 얻어 사유하고 구상하여 쓴 허구임을 밝혀둔다. 미얀마에 관한 책이 많이 나와 있지만 성분의 색깔과 무늬가 다르다. 미얀마의 속살을 들여다보면서, 또 그 속살을 어루만지며 손끝에 다가오는 촉감을 감지하여 ..
     탑의 연가   
 이연주/작가/2016.09/ 정가:15,000원
이 소설은 저자가 어릴 때 아버지로부터 들은 짤막한 이야기에 소설적 상상력을 덧붙여 완성한 장편이다. 이 소설의 주요 배경은 경북 청송의 (흰소목장)이라는 가상공간. 금슬 좋기로 소문난 목장 부부가 부부 싸움 끝에 생별하자 목장주가 젖소를 처분하고 그 자리에 탑을 쌓는..
     한국의 기상나팔   
 김영호(재독작가)/2015.08/ 정가:13,000원
2015년 8월 3일 독일 광부출신 김영호(재독작가)의 한국의 기상나팔 (신국판 352 13,000) 시집이 발행돼 전국 도,소매서점에 배포됐다. 김영호 님은 1944년 10월 충남 아산에서 출생했고, 1964년 서라벌예대(현 중앙대학교)2년 중퇴 후 월남전에 참전..
     모나리자에게 보내는 편지   
 이홍사(이종률)작가/2015.04/ 정가:10,000원
서문을 쓰는 자리가 미얀마 양곤이다. 야자수가 드리워진 숙소 베란다에 흔들의자를 놓고 뱅골만으로부터 불어오는 해풍을 가슴으로 맞으며 에오와디 강을 그윽한 눈길로 굽어보다가 내가 잉태한 픽션 속으로 들어가 만삭이 된 언어의 자궁을 뒤진다. (달빛 여인..
     변해야 살아 남는다   
 성태성 (혁신컨설턴트)/2015.01/ 정가:12,000원
생존을 위한 변신, 이것이 바로 진화입니다. 진화는 선택의 문제가 아닌 생존의 필수조건입니다. 지금도 지구상의 모든 생명체는 살아남기 위해 진화를 거듭하고 있습니다. 다윈은 ‘종의 기원’에서 “생물은 살아남기 위해 진화한다”고 주장했습니다. 개인의 지속적인 변화는 끊임..
        
 김남채 작가/2015.01/ 정가:13,000원
한국은 1990년대에 다문화시대로 진입했다. 통계에 의하면 2013년 말 결혼이민으로 한국에 입적한 여성 수가 103만 명을 넘었다. 이를 다른 말로 표현하면 다문화가정 수가 103만 가정을 넘었다는 얘기다. 그다지 길지 않은 20여 년 동안 백의민족 옷 색깔이 많이 ..
     무조건 믿음인가 깨닫는 믿음인가   
 이연택/언론인 (미주 KEMS-TK)방송고문/2014.08/ 정가:13,000원
한국 기독교인들에게 ‘믿음’은 무성한데 ‘깨달음’은 드물다. 믿음은 무조건이어야 하고, 깨달음은 더 이상 기독교 용어도 아닌 듯 하다. 그런데, 예수께선 사람들이 깨닫기를 원하셨다. 제발 깨달아서 그 영혼들이 자유하기를 원하셨다. 영혼이 자유한데 어찌 몸의..
     살면서 느끼면서   
 변우택(시인)/2014.02/ 정가:18,000원
앞 마 당 고통을 부둥켜안고서라도 사력을 다하겠습니다. 변우택(시인·한국문인협회 회원) 나는 한국전쟁 후 나라가 어려웠던 시절, 평범한 한 농가의 장남으로 태어나 모름지기 인생을 사는 것 같이 살아보려고 고민하고 번뇌하며 충직하게 산다고 지금..
     비타민Q   
 이홍사(이종률)작가/2013.10/ 정가:10,000원
성적(性的)으로 골 때리는 수재들 이야기 머리말이나 서문이라기보다는 출간의 변(辨)이라 해야 함이 마땅하리라. 혹시, 소설이 아우성치는 소리를 들은 적이 있는가? 나는 매일 아침 그 아우성에 몸서리를 친다. 컴퓨터를 켜고 내 문서를 클릭하면..
     슬픈 제국의 딸   
 정창근/작가/2013.10/ 정가:13,000원
1. 줄거리 남지나 반도 IRRAWADY 지구 일본군 총사령부는 일본의 남지나해 진출의 교두보로 연합군의 극동지역 진출을 저지하는 환태평양 전략기지였다. 육군 중장급 사령관이 지휘하는 기지에는 육해공군의 정예부대가 포진하고 있어 연합군의 진출이 어려웠다. ..

◁ 이전페이지    1 2 3 4 5 6 7 8 9 10    다음페이지
 
결과내 검색